글로벌 ESS 시장 규모

이차전지 소재 기업들 '신바람'
  • 전기차와 에너지저장장치(ESS) 사업이 급성장하면서 이차전지 소재업계도 신바람이 났다. 올해 폭스바겐 등 완성차 업체가 전기차 양산 계획을 밝히면서 실적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 기사 바로가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