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조업의 서비스화 추세에 맞춰서 자동차가 팔아야 할 제품에 그치지 않고 모빌리티(Mobility)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수단으로 개념이 확장되어 가고 있다. 즉, 자동차 자체만이 아니라, 대중교통과의 연결 및 주차장 운영 등 여러 형태로 사업의 외연을 확장하고 있다.

여기에 더해서 모든 교통수단을 하나의 통합된 서비스로 제공하는 서비스로서의 모빌리티(Mobility as a Service)가 등장하고 있다.

모빌리티(Mobility)의 본질은 생활의 연결이다. 이런 모빌리티(Mobility)가 소유에서 공유로, 고정된 장소에서 내 집 문 앞으로, 정해진 시간에서 필요한 시간으로 변하고 있다.

자동결제 시스템, 지도 데이터, 모바일, 인공지능 등의 결합으로 연결, 공유, 다양성 등이 실현되며 다양한 영역에서 스마트 모빌리티 세상이 펼쳐질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전 세계에 걸쳐 승차공유 서비스에 대한 택시 등 기존 대중교통업계의 반발은 여전히 지속되고 있으며, 공유자전거 역시 비거치식 서비스가 인기를 얻으면서도 방치되고 폐기되는 자전거로 인한 새로운사회 문제로 부상하고 있음. 게다가 공유 서비스를 통한 사회적 범죄에 노출되는 등 심각한 부작용들이 나타나고 있다.

정부 당국은 기존 산업의 보호와 새로운 산업 육성을 해야 하는 모순된 상황에 직면하였으나 대부분 한쪽에 치우치는 정책 규제로 인하여 양측에 조화로운 방향을 모색하는데 실패하고 있음. 아직까지는 과도기적인 측면이 없지 않으나, 향후 글로벌화에 따른 해외 기업의 국내 시장 잠식과 국내 업체의 해외진출을 위해서 전향적인 방향이 요구되는 것이 사실이다.

실제로 우리나라는 법적 규제로 인하여 많은 스타트업이 사업을 접거나 해외로 진출하는 상황에 있고, 일부 대기업들은 국내가 아닌 해외의 모빌리티 서비스 업체에 대한 투자를 늘여가면서 국부 유출의 상황이 전개되고 있다.

ET 프리미엄 리포트 8호에서는 스마트 모빌리티 서비스의 현재를 진단하고 미래의 지향점을 도출해본다.


<용어해설>

공유경제 : 물품을 소유의 개념이 아닌 서로 대여해 주고 차용해 쓰는 개념으로 인식하여 경제활동을 하는 것을 뜻한다. 즉, 물품은 물론, 생산설비나 서비스 등을 개인이 소유할 필요 없이 필요한 만큼 빌려 쓰고, 자신이 필요 없는 경우 다른 사람에게 빌려 주는 공유소비의 의미를 담고 있다. 최근에는 경기침체와 환경오염에 대한 대안을 모색하는 사회운동으로 확대돼 쓰이고 있다.

국내에서는 모빌리티 분야의 공유경제에 대해 논란이 있다. 모빌리티 업계는 모빌리티 공유경제가 혁신이라는 입장이지만, 택시 업계는 불법이라며 반발해 사회적 갈등이 유발됐다. 승차공유 서비스인 카풀의 경우 택시업계와 갈등을 벌여오다 2019년 3월 7일 대타협기구에서 출퇴근 각 2시간씩에 한해 영업을 제한하는 데 합의한 바 있다. 여기다 승합차 호출 서비스인 타다와 서울개인택시기사들 간에도 서비스 불법 논란이 불거지면서 모빌리티 공유경제 서비스가 난항을 겪고 있다.

마스(MaaS) : Mobility as a Service의 약자로 전동휠, 자전거, 승용차, 버스, 택시, 철도, 비행기 등 모든 운송수단(모빌리티)의 서비스화를 의미한다. 마스가 상용화되면 하나의 통합된 플랫폼에서 모빌리티 검색·예약·결제 서비스가 일괄 제공되고, 차량은 구매하는 대신 공유 또는 구독할 수 있게 된다. 차량 안에서는 쇼핑, 외식, 사무, 영화 감상 등 다양한 콘텐츠 소비도 가능해져 모빌리티 중심 서비스가 확산될 전망이다.

 
[1] 스마트 모빌리티란 무엇인가

스마트 모빌리티(Smart Mobility)란 최첨단 충전, 동력 기술이 융합된 소형 개인 이동 수단을 말한다. 보다 지능화되고 똑똑해진 교통 서비스를 일컫는다. 전기와 같은 친환경 연료를 사용하거나 1~2인승 개념의 소형 개인 이동 수단에 집중돼 있기에 ‘퍼스널 모빌리티’라고 부르기도 한다.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보는 전기자전거, 전동킥보드, 전동휠 등이 대표 사례다. 이들 스마트 모빌리티는 휴대하기 편리하고 배기가스가 발생하지 않아 차세대 이동 수단으로 주목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