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렌털'의 시대다. 시대가 바뀌면서 문화가 바뀌고, 물품에 대한 인식도 바뀌었다. 과거에는 '소유'가 중요했지만, 이제는 '사용'과 '경험'에 무게를 두는 사람이 늘고 있다. 굳이 제품을 구매해서 소유하지 않아도, 빌려서 얼마든지 효용을 누릴 수 있기 때문이다. 렌털 수요가 늘면서 렌털 시장에 뛰어드는 업체가 늘어나고, 렌털 품목도 계속 늘고 있다.

과거 대표적인 렌털 품목은 정수기, 비데 등이었다. 이후 공기청정기, 매트리스, 안마의자, 식기세척기 등으로 렌털 품목이 확대됐다. 최근에는 새로 등장하는 가전들이 주요 렌털 품목으로 떠올랐다. 대표적인 것이 건조기, 의류관리기, 전기레인지 등이다. 또 LED 마스크 같은 미용가전도 인기 있는 렌털 품목이 됐다.

렌털 시장이 커지는 것은 가전업계에도 희소식이다. 포화된 가전시장에 새로운 돌파구가 되고 있어서다.

가전제품이 프리미엄화 되면서 구매에 부담을 느끼는 소비자가 많다. 하지만 빌려쓰면 매달 렌털료를 내면 되기 때문에 초기 구매 부담이 줄어든다. 또 전문가들이 주기적으로 제품을 관리하고, 소모품을 채워주기 때문에 직접 관리하는 번거로움도 없다.

렌털 문화 확산은 비단 가전업계에만 해당하는 이야기가 아니다. 자동차 타이어, 가구 등도 빌려쓰는 시대가 됐다.

ET 프리미엄 리포트 6호에서는 렌털시장의 변화와 가전업계의 렌털 정책을 짚어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