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회사가 농기계회사를 바꿀 수 있을까?”

농업용 트랙터 제조기업 동성사의 정철영 대표가 처음 삼성전자가 대·중소 상생형 스마트팩토리 지원기업으로 선정됐을 때 했던 생각이다.

전북 익산에 있는 동성사는 불과 5년 전만 해도 매출 감소로 어려움을 겪는 회사였다. 중국업체의 가격 공세와 탄소배출권 규제로 국내 시장은 갈수록 위축되고 힘든 작업으로 인해 직원 이직도 잦았다.

정 대표는 고민 끝에 대·중소 상생형 스마트팩토리 지원사업을 신청했다.

그 결과 동성사는 지난 5월 기준 스마트팩토리 도입 수준이 레벨2~3에 이를 정도의 탄탄한 제조 중소기업이 되었다. 작년 매출은 103억원으로 전년 대비 20억원 이상 증가해 관련 업계의 벤치마킹 대상이 될 정도다.
현재 국내 제조업은 출산율 감소에 따른 생산 가능 인구 감소와 인건비 상승으로 개발도상국 대비 경쟁력이 낮아진 상황이다.

이러한 사회구조적인 변화에 따른 제조업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 정부 차원의 지원정책이 확대되고 있으며, 제조업 부문의 대기업도 자체적인 생산성 확보 및 효율성 증대를 위한 스마트팩토리 도입이 가속화 될 것으로 전망된다.

ET 프리미엄 리포트 3호에서는 제조업의 위기 속에 스마트팩토리가 각광받는 이유를 알아본다. 더불어 스마트팩토리 도입을 위한 솔루션과 정부의 지원, 그리고 각 지자체의 도입 사례를 조명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