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T 시사용어

쉽게 배우는 시사상식. ICT 시사용어에서 쉽고 편리하게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ICT 시사용어

오늘의 추천 용어

팹리스

팹리스(FabLess)는 반도체를 직접 생산하지 않고 설계 및 기술 개발만 하는 기업을 말한다. '실리콘 웨이퍼 제조공장(fabrication facility)이 없다(less)'는 뜻이다. 중앙처리장치(CPU)나 모바일프로세서(AP), 통신모뎀·이미지센서 같은 시스템반도체(비메모리) 칩 설계만을 맡는다.

생산은 100% 위탁 생산해서 제품을 판매한다. 퀄컴, 엔비디아, AMD가 대표한다. 팹리스 설계에 따라 반도체를 생산만 하는 기업은 파운드리(Foundry)라고 한다.

팹리스 회사는 제품 마케팅이나 기술 개발에만 집중하고, 생산은 외부 공장에 위탁한다. 거액의 투자비를 절감할 수 있어 특화된 기업으로의 성장이 가능하다.

반도체업계가 이처럼 설계와 제조가 분리된 시스템으로 진화한 것은 막대한 투자가 필요한 산업 특성 때문이다.

1980년대 반도체 산업은 수직 형태로 통합됐다. 반도체 기업은 실리콘 웨이퍼 제조 설비(팹)를 건설해 운영하고, 칩을 제조하는 공정 기술을 개발했다. 포장하거나 검사하는 것도 내부에서 진행했다.

팹은 먼지, 소음, 자장 등으로부터 완벽하게 보호돼야 한다. 공정이 세분화되다 보니 무균시설은 필연이다. 규소덩이를 판 형태로 자르고 연마한 다음 매우 작은 회로를 심는 작업을 거친 뒤 테스트를 하고 출고하는 과정을 거친다. 건설 및 운영 비용이 많이 든다.

이런 상황에서 실리콘 제조 공정 시설을 갖추기 어려운 중소기업은 뛰어난 칩 솔루션을 만드는 데 집중했다. 제조는 통합 소자 제조사(IDM)의 과잉 설비를 이용했다.

반도체 산업이 성장하며 수요가 많아지자 이를 제작할 기업이 더 필요해졌다. 대만의 모리스 창 박사가 TSMC라는 기업을 설립함으로써 파운드리 산업의 기반이 확립됐다. 파운드리 산업은 팹리스 기업과 연합해 비경쟁 관계에서 제조함으로써 팹리스 모델의 토대가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