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T 시사용어

쉽게 배우는 시사상식. ICT 시사용어에서 쉽고 편리하게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ICT 시사용어

오늘의 추천 용어

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 [GSMA]

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GSMA)는 전 세계 220여개국 800여개 통신 사업자 모임이다. 최근 우리나라가 5세대(5G) 이통용으로 추진하고 있는 3.5㎓, 28㎓ 대역을 지지하는 입장을 밝히면서 주목 받았다.

GSMA는 최근 발간한 '2019년 세계전파총회(WRC-19) 정책제안서'를 통해 5G에서 가장 중요한 주파수 대역으로 26㎓, 28㎓, 3.5㎓ 등을 지목했다. 28㎓ 대역(26.5~29.5㎓)은 국제전기통신연합(ITU)이 WRC-19에서 결정할 5G 표준 주파수 후보에서 제외됐지만 실질 국제 표준 활용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GSMA는 “26㎓ 대역 표준화 과정에서 28㎓와의 호환성이 충분할 것”이라면서 “28㎓ 대역은 세계 최초의 밀리미터웨이브 주파수로써 장비와 기술 개발이 이뤄졌다”고 평가했다.

26㎓ 대역 또한 28㎓와 인접해 가장 넓은 조정 범위, 규모의 경제, 조기 상용화 경쟁력을 갖추게 될 것으로 연합회 측은 내다봤다.

GSMA는 우리나라가 추진하고 있는 또 다른 5G 주파수인 3.5㎓ 대역(3.4~3.6㎓)도 지지했다.

GSMA는 다음 달 26일 열리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8에서 국제기구와 정부를 대상으로 5G 주파수 정책을 공식 제안한다. MWC에서 '주파수:WRC-19에서 5G와 모바일의 미래를 지키기' 비공개 정부 프로그램을 마련, ITU와 정부 관계자를 초청해 논의를 진행한다.

GSMA는 다양한 의견을 피력, 글로벌 시장에서 더 많은 5G 주파수 확보와 함께 표준화 속도를 앞당긴다는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