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T 시사용어

쉽게 배우는 시사상식. ICT 시사용어에서 쉽고 편리하게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ICT 시사용어

오늘의 추천 용어

[Zing]

징(Zing)은 근거리무선통신(NFC)보다 8000배 빠른 초고속 근접 통신 기술이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개발하고 코프가 사업화를 하고 있다. 기기를 키오스크에 갖다 대면 원하는 데이터를 바로 가져올 수 있다. 10㎝ 이내 거리에서 3.5Gbps 속도로 데이터를 전송한다. 몇 초 안에 기가급 대용량 콘텐츠를 주고받을 수 있어 무선 저장장치, 서비스 단말기 등에 적합하다.

징은 사용자 주변의 스마트폰, 카메라, 노트북 등에 사용할 수 있다. 스마트 가전기기 및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쇼핑몰·거리의 스마트 사물인터넷(IoT) 광고, 지하철 키오스크 등 다양한 제품과 서비스에 접목할 수 있다.

ETRI와 코프는 무선 USB 형태의 저장 장치와 공항, 역에서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 단말기도 개발했다. 양산은 하반기에 한다.

징 확산을 위한 민간협의체도 구성된다. ETRI와 코프는 징 관련 기업·기관을 중심으로 꾸릴 계획이다. 상반기 발족이 목표다.

협의체는 징 시장 개막을 앞두고 공급자와 수요자 확보에 주력키로 했다. ETRI와 코프만으로는 시장 확산에 한계가 있다는 판단이다. 스마트폰이나 주변기기에 징을 적용하면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어 제품 다각화가 필요하다. 협의체가 풀어야 할 숙제다.

글로벌 시장도 공략한다. ETRI와 코프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7에서 징 기술을 선보이는 등 선제 행보를 보였다. 세계 50여개 통신칩 제조사와 사업 협력을 논의하는 등 시장 주도권도 확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