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T 시사용어

쉽게 배우는 시사상식. ICT 시사용어에서 쉽고 편리하게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ICT 시사용어

오늘의 추천 용어

인디아 스택 [India Stack]

인디아 스택은 인도 정부가 전체 국민 12억여명의 지문과 홍채 정보를 모으는 거대 프로젝트다. 생체인증용 디지털 정보 수집으로는 세계 최대 규모다.

인디아 스택은 다른 나라 생체 인증 사업과 비교해 규모 등에서 차원이 다르다. 인도 정부는 이 프로젝트에 5년간 약 1조3700억원을 투입한다.

다른 나라와 달리 인도 정부는 인디아 스택 사업으로 얻은 정보를 민간 기업이 상업적으로 활용할 수 있게 하고 있다. 생체 정보가 각종 거래 신뢰성을 담보할 수 있기 때문이다. 영국 정부도 2005년에 생체 주민증을 도입했는데 프라이버시 문제로 2011년 정부가 수집한 모든 데이터를 폐기했다.

인도 정부가 인디아 스택으로 전 국민을 대상으로 디지털 생체 인증 풀 구성 외에 이를 활용한 민간 기술과 서비스 활성화를 노리고 있다. 인도 금융 기술 산업 활성화에도 기여한다. 크레디트스위스는 인도의 금융 기술 규모가 인디아 스택 덕분에 20억달러에서 2026년 6000억달러로 300배 커질 것으로 내다봤다. 수집 정보를 민간에 개방하는 덕분에 관련 기술 스타트업도 잇따라 생기고 있다.

부작용도 있다. 정부 주도 '빅브라더'를 연상시키는 이 프로젝트에 일부 시민단체는 프라이버시 문제를 제기하며 대책을 요구하고 있다. 시민권을 옹호하는 단체들은 인디아 스택에 따른 하이테크 붐은 좋지만 프라이버시 문제를 경계해야 한다고 지적한다. 나헨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인도 프라이버시를 유럽 수준으로 높이는 새 법안을 연기하면서 프라이버시 우려가 가중됐다.